발렌타인30년산 가격 면세점 백화점 비교

위스키 좋아하시는 분들 발렌타인 30년산 좋아하죠 오늘은 이런 발렌타인30년산 가격을 알아보고 면세점과 백화점의 가격차이에 입이 쩌억 벌어짐을 느낌니다. 주류에는 역시 세금을 어마 어마하게 때나봅니다.




렌타인 30년산


먼저 발렌타인30년산이 어느정도 대단한 위스키 인지 간단하게 덪붙입니다. International Spirits Challenge에서 Ballantine의 30 년은 ISC 트로피 (4 년 만에 두 번째)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Blended Scotch Whisky의 카테고리 챔피언으로 선정되었습니다. 





기본이정도로 깔고가는 메이커와 30년산이라는 인생 3/1을 나타내는 숫자로 많은 애주가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술이기도 합니다.




이런 발렌타인 30년산을 구매할때 꼭 고려해야 하는것이 있습니다. 바로 가격 이놈의 가격이 너무나도 많은 차이를 보이고있어, 구매시 꼭 생각을 하셔야 합니다.



일단 대형마트 이런곳에서는 발렌타인 30년산을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면 만나보실수가 없습니다. 보통 17년산 21년산정도가 마트에 나오니간요. 품격의 차이인지 아니면 고가품이라 그런지 이유는 알수가 없네요. 구매층에 따라 그런것일수도.






일반적으로 백화점에가면 만날수 있는 발렌타인 30년산의 가격은 100만원이 넘습니다. 일반적으로 105만원정도 생각하시면 될것같아요. 그런데 이것을 면세점에서 산다 1병살돈으로 2-3병 살수 있으니 우리는 면세점으로 가야합니다.






■ 얼마나 차이가 나나


해외출장 및 해외에 갈일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꼭 이녀석을 가지고오는것도 매력적일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요즘 환유롤 계산하면 1병단 45만원정도의 가격이 나옵니다. 그런데 가끔 또는 가는날에 운수대통이라고 2병사면 30%세일 이런날이 있습니다.


매일 있는건지 모르겠지만 전에 지인이랑 갔을때 2병사면 30%할인해준데서. 둘이 한병씩 그렇게 60만원 초반의 돈을내고 2병을 삿던걸로기억이 납니다. 정말 주류세금이 장난이 아닌가봐요 이렇게나 많은 차이가 납니다.



그러므로 발렌타인 30년산은 해외나갈일 없으면 사먹지 않는다 단 해외갈일 있으면 이녀석은 꼭 데리고 온다 이정도 생각합니다. 오늘하루도 행복하시길 바라면서 이상으로 발렌타인30년산 가격 면세점 백화점 비교 포스팅을 마칩니다. 아래는 제가 좋아하는 몇가지 사진을 올립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