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신보험 해지 해야 할까요 환급금 얼마

종신보험 해지 해야 할까요 환급금 얼마


최근 코로나로 인하여 생계가 힘들어진 사람들이 종신보험과 같은 보험상품의 해지가 늘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어쩔 수 없이 보험을 해지해야 한다면 종신보험 해지해야 할까요 그리고 환급금은 얼마나 나오는지 대하여 개인적인 의견을 공유해 봅니다.

 

종신보험-해지
종신보험 해지

종신보험 해지해야 할까?

 

저또한 종신보험을 아무것도 모르고 20대 중반에 일을 하자마자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사회 초년생은 보험을 하는 사람들에게 아주 좋은 먹잇감이 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그 당시 종신보험이 아닌 다른 것에 투자하거나 모았다면 더 좋은 자산이 되어 있을 텐데, 무지한 선택이 너무 일찍 보험을 가입하게 되었네요.

 

그 당시 보험은 일찍 가입하면 매달 내는 돈이 더 싸다는 이유 만으로, 참 지금 생각해도, 당연히 더 싸지요, 미리 돈을 내고 있는데, 20대 중반에 내는 사람과 30대 초중반에 종신을 가입해서 내는 사람의 비용이 다른 건 당연한 이치인데 그때는 그런 걸 몰랐나 봅니다.

 

 

▣ 종신보험 유지해야 하나

 

요즘 먹고살기 힘들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보험을 해약하고 있습니다. 그중 1순위가 종신보험과 같은 죽어야 받을수 있는 보험을 많이 해약하고 있는데요, 한 가지 관가 한 것이 보험사도 지금 해약하는 사람들 말리지 않습니다.

 

왜냐 그들은 이익이기 때문이죠, 이유이즉 몇 년 동안 사업비 다 빼가고, 수당 다 빼가고, 1000만 원을 넣었다면 거이 500-600만 원만 환급받아갈 수뿐이 없는 구조기 때문입니다.

 

만약 20대인데 종신보험을 가입시킨 사람이 있다면, 그보험하는 사람 별로 믿을만한 게 아니라 생각이 드네요, 처음 보험은 실손 위주로 먼저 가입하고, 종신보험은 30대가 지나서 결혼할 때쯤, 또는 내가 부양해야 하는 가족이 있고, 내가 사고가 나면 생계가 위태로운 사람들이 주로 가입해야 하는 보험입니다.

 

수중에 돈이 많은 사람들이 가입하는 그런 보험은 아닌것 같습니다. 내가 죽고 나서 이 보험 돈 뭐가 필요할까요? 대신 저처럼 20년 가까이 납입한 사람은 어쩌면 계속 납입하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만60세정도인가 넘어가서 내가 낸돈또는 사망보험금의 60-80% 인지 정확하지는 않지만 미리 당겨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자신의 보험설계사 분들과 이야기해보세요.

 

개인적으로 젊은 분들에게는 별로 추천드리고 싶지 않은 보험이며, 종신이라는 말이 들어가는 보험은 설계사들이 엄청나게 좋은 수익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므로, 혹시 여러분들께 종신이 들어가는 말이 들어가는 보험만 추천해주는 설계사는 별로 가깝게 지내고 싶지 않네요.

 

저도 이래저래 넣은 보험이 전부 종신보험이에요, 변액종신, 변액유니버설 등등 전부 종신이라는 말이 들어가더군요, 그래도 그나마 특약이 어느 정도 이점이 있는 것들이 있어 유지하고 있습니다.

 

 

종신보험-해지-환급금
보험 해지환급금

종신보험 해지 환급금

 

제가 거이 15년 이상 넣은 종신보험이 있습니다. 해당 종신보험의 이점은 그 당시 수술 특약에 치조골 이식이 2종 특약으로 들어가서 임플란트 수술 시 치조골 이식을 하면 2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염증과 같은 이유로 치아를 발치하면 대부분 임플란트를 해야 하고 염증으로 인해서 치아의 뼈가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때 치조골 이식을 할 수 있습니다. 그걸 하게 되면 2종 수술비 특약을 받는 것이죠.

 

저는 그거 때문에 해당 종신보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미 임플란트 2개를 하여서 총 400만 원의 보험비를 받았습니다. 이처럼 오래된 종신보험이 있다면 수술비 특약사항을 잘 읽어보세요. 아래는 제가 가입한 종신보험 계약해지 환급금입니다.

 

종신보험 해지환급금

 

현재까지 1530만 원 정도의 금액을 납부했습니다. 이것을 해지한다고 가정하면 800만 원 정도의 환금 예상액을 알 수 있습니다. 대략 55% 정도 환급률이네요. 자세한 환급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종신보험-해지-금액
환급금 내용

 

 

별 내용이 없고 현재까지 178번 납입했으며 계약일자는 2006년 11월 달이네요. 대략 15년 정도 납입을 했습니다. 저는 아직 10년 이상 더납입해야 하는데 납입 후 미리 내가 보상받을 수 있는 금액을 받을수 있는 시기에 당겨 쓸 겁니다. 내가 죽고 써보지도 못하는 돈 그것을 위해 넣어야 하는 이유는, 남은 가족들을 위해서?

 

내 나이가 60이 넘으면 자식들도 어느 정도 성장했기에 종신보험도 내가 살아있을 때 미리 당길 수 있을 만큼 당겨서 사용하는 것이 옳은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종신보험마다 환급해주는 금액이 다릅니다. 아래 저의 또 다른 종신이 들어가는 보험입니다. 보시죠.

 

종신보험 환급금액

 

위 종신보험은 현재 840만 원을 내었는데 해지 환급 예상액은 전의 보험보다 훨씬 돌려받는 내가낸 돈의 %가 나쁨니다. 해지환급예상액은 370만 원이네요.

 

환금 해지액은 대략 40% 정도뿐이 안됩니다. 6년 정도 내고 있는 종신보험인데요, 보험을 넣고, 이름을 받아보니깐 종신보험으로 되어 있네요. 참 누굴 믿고 보험을 가입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종신보험에 따라, 넣은 기간에 따라 해지환급금이 많이 달라지니깐 꼭 확인해보시고 해지할지 말지 결정해야 합니다.

 

저보고 종신보험을 해지하라고 한다면, 저는 얼마 내지 않은 종신보험은 해지하지 싶습니다. 다만 앞에 이야기한 종신보험처럼 수술 특약의 조건이 좋은 종신은 그대로 유지합니다. 저는 해당 종신보험으로 임플란트 할떄마다 치조골 관련 이식이 발생하면 보험청구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젊은 분들은 똑똑합니다. 그러나 그런 젊은 사람들의 빈틈으로 사악하게 상품을 팔아버리는 너구리 같은 양반들도 많습니다. 보험가입은 전문가들이 많지만, 그 전문가가 나를 두고 이익을 취하기 위한 것인지, 잘 파악해야 합니다. 웬만하면 보험에 대해 어느 정도 잘 알고 있는 가족이나, 지인들과 보험 넣기 전 꼭 상의를 하세요.

 

여러분이 생각하지 못한 문제점을 이야기해 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으로 종신보험 해지해야 할까 환급금 얼마 포스팅을 줄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 한번쯤 보면 좋은 보험관련 정보

 

[건강] - 수면 대장내시경 용종제거 비용 보험 청구

 

수면 대장내시경 용종제거 비용 보험 청구

보통 나이가 40세부터 일반적으로 짧게는 3년 보통 5년에 1번 정도 대장내시경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대장암은 빠르게 발전하는 암이 아니기 때문에 주기적인 대장내시경 만으로도 대장암을 예

nscer.com

 

[생활정보] - 속도위반 과태료 벌점 보험 할증

 

속도위반 과태료 벌점 보험 할증

고속도로나, 일반도로에서 자신도 모르게 카메라가 있는지 모르고 속도를 위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요즘에는 속도위반 과태료 벌금만 내는 것이 아니라 보험비 할증에도 영향이 간

nscer.com

 

[건강] - 임플란트 보험금 청구 수술비 특약

 

임플란트 보험금 청구 수술비 특약

임플란트를 하고난 뒤 어떤 사람은 보험금 청구를 하여서 어느 정도 보험비를 받는 사람이 있는 반면, 당연히 임플란트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 생각하여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nscer.com

 

[금융정보] - 치매보험의 불편한 진실 간병인 보험료

 

치매보험의 불편한 진실 간병인 보험료

현대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보험이란 빼놓을수 없는 안전 장치이다. 그러나 이 안전장치가 너무 과하거나 불필요한 경우가 허다 하다고 하는데 그중 치매보험의 불편한 진실과 하등 다를

nscer.com

 

무었이든 경험으로 얻은정보보다 확실하고 믿을수 있는 정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하고, 너무 많은돈이 미래의 걱정으로 보험에 들어가고 있다면, 자산에 투자할 당신의 여유는 점점 줄어들것입니다.

 

그말인즉, 당신이 부자가 될수있는 확율을 점점 줄어들게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험도 보험이지만, 자산에 투자하세요, 당신이 자고 있을때도 돈을 벌어줄 그 무언가를 빨리 찾으싶시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