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시 추천 꽃 김춘수

요즘 시에 흠뻑 빠져 버렸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니 작은것들 하나하나에 감사해 하고,

작은 떨림 마져도 이뻐 보입니다.


오늘의 좋은시 추천은 김춘수 님의 꽃입니다.

감동적인 시 






꽃                


김 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 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나는 누구의 이름을 불러 줘야 할가요.

가을이 지나 겨울로 접어들어가는 시기

많은 생각과 그리움이 쌓이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이름을 소중히 불러보며, 돌아가신 어머님 성함을 머리속으로 되색여 봅니다.


이상으로 좋은시 추천 꽃 김춘수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